안녕하세요. 린치핀소프트 한광희입니다.

 

 

오늘 이 글은 오픈소스컨설팅이 주최한 2016년 아틀라시안 제품 세미나 참석 후기입니다.

주최정보 2016년 6월 29일 수요일 오전 9시 30분 양재동 엘타워

att-392

세션별 시간표는 위의 표와 같습니다.

 

저희 린치핀소프트도 아틀라시안 제품군 중 비트버킷(BitBucket)을 이용하여 소스버전관리를 하고 있으며, 개발관련 이슈공유 및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작년에 “JIRA”를 검토한 적이 있습니다. 현재는 비트버킷 제품군을 도입하여 전사적으로 이용한지 1년이 되어가는 시점입니다. 사내에서는 비트버킷을 아주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비트버킷 개발사인 “아틀라시안(Attlassian)” 회사의 다른 제품군에도 관심이 가던 차에 마침 세미나 개최 소식을 듣고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류운상 한국 Atlassian 대표의 아틀라시안 대표제품군 5개(Confluence, JIRA, Bitbucket, JIRA Service Desk, HipChat)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쿠팡,에듀윌,미래로시스템의 JIRA 시스템 도입 사례와 간단한 JIRA 시스템 교육 및 소개로 구성된 세션들은 비트버킷외에 다른 제품군에 흥미를 가진 저와 같은 참석자에게는 참 친절하고 알찬 세션들이었습니다.

766399_20160122182058_917_0009

각 기업의 도입사례 발표를 위해 구성된 세션은 다음과 같습니다.

 

세션2. 쿠팡의 Atlassian 마이그레이션 스토리 _ 쿠팡 SE팀 조관현 팀장

꽤나 이른 시점부터 아틀라시안 제품군을 도입하여 5년이상 운용하며 전사적인 문화 및 시스템으로 도입한 쿠팡이라고 합니다.  인상적인 것은 도입초기에는 클라우드기반으로 운용되다가 이후에는 각종 이슈와 보안에 따른 조치로 인하우스(IN HOUSE) 로 운용방식을 수정하였다고 하네요. 무엇보다 테크팀이나 개발팀외에 경영지원이나 직접적인 개발과 관련이 적은 부서에서도 적극적으로 JIRA 시스템을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개발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군으로 이루어진 가상의 조직을 만들어 “JIRA”의 활성화를 주도했다는 게 인상깊습니다.

 

세션4. 프로세스 혁신을 통한 서비스의 진화 _ 에듀윌 IE 본부 김유석 본부장

기존 비효율 및 비효과적인 시스템을 JIRA를 이용해 효율적으로 탈바꿈한 사례를 발표해주셨습니다.  무엇보다, 비효율적인 사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기존 구성원들의 변화의지와 행동을 이끌어 내기 위해 CEO와 같은 책임자의 지지를 꼭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 현실적인 조언이 와닿습니다.

 

세션6. JIRA와 칸반을 활용한 3단계 업무 프로세스 혁신 실천법 _ 미래로시스템 신철민 PI 팀장

기존 비효율적인 사내시스템을 JIRA로 탈바꿈시켜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가진 “관리자”분들에게 정말 많은 도움이 되는 노하우와 경험담을 제공한 세션이었습니다. 특히나 BPM(Business Process management) 툴을 사용하여 사내의 업무 프로세스들을 정확히 파악하여 해당 프로세스를 JIRA의 칸반보드에 연동되도록 하여 사내 구성원 및 개발자들의 업무효율을 높인 경험담과 함께 BPMN 툴의 사용법 및 관리자로서 BPM등을 통해 업무 프로세스를 분석하고 사내 조직원들이 큰 진입장벽없이 JIRA시스템을 사용하기 위해서 관리자가 포커스해야 하는 요소들을 많이 지적해 주었습니다.

특히나, 기존 시스템에 익숙해진 조직 구성원들에게 새 시스템 JIRA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고 어려워 하지 않도록 업무프로세스를 정확하고 효과적으로 설계하는 일들에 대한 중요성과 실천의 강조를 한 세션이었습니다.

 

att-2932

 

세션들의 사례발표를 통해 JIRA 시스템의 응용성과 유연성에 대해 감탄하지만, 그 유연성만큼이나 꽤나 공부와 노력이 필요해보인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직과 JIRA의 역할범위에 따라 다르겠지만, 초기에 JIRA를 전사적으로 도입하고 셋팅하는데는 적지 않은 노력과 비용이 소요될 것을 어느정도 염두해두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 확실한 도입과 전사적으로 효율적으로 응용한다면 자사의 사업의 속성과 내부 업무 프로세스를 상당부분까지 반영한 알찬 시스템 툴 및 그룹웨어로서 큰 효과를 줄수 있다는 기대도 하게 됩니다.